[하PD의 시선] ‘ESG, 가치를 비즈니스에 연결하려면’ 세미나 후기

올해 초 한 기업의 시가총액이 4천600억 원이나 감소한 사실이 있습니다. 8년 전부터 불거진 갑질 논란으로 인해 소비자로부터 외면을 받고 시총이 꾸준히 감소했기 때문입니다. 당시 저도 그 기업의 불매운동에 동참하며 포스팅을 했었는데요. 반성은 커녕 적반하장으로 명예훼손으로 신고를 당하기도 했습니다.   ESG? 아직 생소한가요? 이처럼 기업의 비재무적 가치와 성과에 대한 관심이 점차 높아지는 시대입니다. 기업의 친환경 사업과…

YSP 세계총회, ‘메타버스’에서의 개최를 제안하며

세계총회, 글로벌 조직의 결집력 보여주는 장의 되어야   오는 9월말 개최 예정이었던 세계평화청년학생연합(이하 YSP) 세계총회가 위기에 빠졌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인해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되며 일정이 답보 상태이다. 당초에도 온라인 중심의 총회이긴 했지만 YSP가 지역 조직을 너머 전국 조직으로, 글로벌 조직으로 결집력을 보여줄 수 있는 장(場)이라는 점에서 이번 기회에 ‘메타버스’를 활용한 총회를 제안해 본다.   <게더타운에…

[쓴PD의 에코파워 : 그린피스 플라스틱 집콕조사 참여 후기]

[쓴PD의 에코파워 : 그린피스 플라스틱 집콕조사 참여 후기]  안녕하세요. 피디터 피스많이입니다. 그린피스에서 실시한 ‘플라스틱 집콕조사’라고 아시나요? 지난 8월 23일부터 29일까지 일주일간 1300여 가정에서 배출하는 플라스틱을 모두 기록하는 모니터링 활동인데요. 기업에서 어떤 플라스틱 포장지를 사용하는지 정리해서 10월 쯤 보고서로 공개한답니다. 그중에 저도 1가구로써 참여를 했습니다. 그 기간 재택근무로 완벽하게 집에서 배출하는 플라스틱을 기록할 수 있었습니다.  그린피스에서는…

[PD의 나눔] 두 손 무겁게 가정으로 직접 찾아갑니다!

 YSP에 유아복 온라인 쇼핑몰 <코튼봉>에서 유아복을 기증해 주셨습니다!!^^ 유아복 판매를 하고 있는 전문쇼핑몰에서 무려 1,000 여벌의 유아복을 기부해 주셨습니다. 하루 날 잡아 스타렉스를 타고 직접 가서 기부품을 받아 왔는데요. 유아복 1,000여벌 얼마나 되겠어 생각했지만, 큰 봉투로 4봉지나 되어서 정말 기뻤습니다 ㅎㅎㅎ (사진 잘 못찍음..)  이걸로 청년들과 어떻게 나눔을 할 수 있을까 즐거운 고민을 하게 되었습니다.…

[아무튼 통일!]통일기자단, “코로나 팬데믹에도 통일기자단은 ~ing”

통일부, 서울신문, 통교협 후원속에 진행되고 있는 [아무튼 통일!]통일기자단은 현재 진행형입니다! 지난 달 8월 8일을 기점으로 신청이 마감되어 현재 17명의 학생들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정부 방역 지침에 따라 기존의 계획했었던 DMZ캠프는 추진을 못했지만, 지난 8월 21일(토) 오전9시~12시까지 통일기자단 비대면 통일 특강 및 OT로 대체하여 진행했습니다. <통일기자단 비대면 통일 특강 및 OT>는 “그래도 통일이다”라 주제로 고기훈 YSP…

[청파 독서모임] 4회차 ‘달러구트 꿈 백화점’

📘청파 독서모임 4회차📘 [‘달러구트 꿈 백화점’ 질문] 1) 책에 대한 감상과 한줄평, 나만의 별점 – 대부분 4점 대를 줌. 그 이유는 꿈이라는 소재를 이렇게 풀어낼 수 있다는 점과 동시에, 단순 소설이 아닌 사회 현상을 담고자 했다는 점에서 큰 점수를 줌. 2) 프로이트를 비롯한 많은 심리학자들과 뇌 과학자들이 꿈에 대한 다양한 이론을 내 놓았습니다. 프로이트는 꿈을…

[서평]실행이 답이다 – 이민규

“생각만 하지말고 좀 해라 쫌!!” 라고 내 스스로 답답하고 질릴 때 읽게 된 ‘실행이 답이다’ 책 제목부터 내 가슴을 푹 찌르는 이 책. 항상 하고 싶은 일 리스트만 좌라락 적어놓고,  이런 프로젝트 하고싶다 생각만 하고 머릿속에서 묵혀둔 나에게 정말 필요한 정보를 담아 놓은 책이었다. 실행력을 키우기 위한 방법 A to Z! 같은 설명보다는 저자가 주변 사람과의 상담내용을…

[서평] 없던 오늘 – 유병욱

“내가 말이야. 수백억 파티를 마스크를 끼고 한 사람이야.” 또는 세월이 흐른 뒤에 이렇게. “아가야. 옛날엔 눈 두 개 코 하나 입 하나에. 마스크라는 물건이 하나 더 달려 있었단다.” 부디 어서 그날이 왔으면. (p.86) 사소한 증상들을 코로나와 연관 지으며 걱정을 키우고 줄서서 마스크를 구매하던 날들이 있었다. 잔뜩 경계어린 외출을 마치고 집으로 올 때면 두배로 피로가 밀려왔다.…